엘소드 로쏘에 쎄게 치이는 바람에 그려버렸습니다 ㅜㅜ

너무 이뻐...


'ILLUST'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만개하는 불꽃  (0) 2018.09.07
LUSTROUS  (0) 2018.06.22
낙원도착(倒錯)  (0) 2018.05.12
수채화풍 일러스트 작업 과정  (0) 2018.04.26
장르소설 표지 작업  (0) 2018.04.24
라파엘  (0) 2018.02.12



세상의 모든 빛이

너에게로 모여들어 맺혔다가

흘러 떨어지는 것 같았다.




'ILLUST'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만개하는 불꽃  (0) 2018.09.07
LUSTROUS  (0) 2018.06.22
낙원도착(倒錯)  (0) 2018.05.12
수채화풍 일러스트 작업 과정  (0) 2018.04.26
장르소설 표지 작업  (0) 2018.04.24
라파엘  (0) 2018.02.12



창작소설 「시간성의 뱀」

낙원도착 편을 떠올리면서 그린 그림.


포스타입에 조금씩 조각글을 올리고 있다 :)

https://saltwatertree.postype.com/post/1888364

'ILLUST'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만개하는 불꽃  (0) 2018.09.07
LUSTROUS  (0) 2018.06.22
낙원도착(倒錯)  (0) 2018.05.12
수채화풍 일러스트 작업 과정  (0) 2018.04.26
장르소설 표지 작업  (0) 2018.04.24
라파엘  (0) 2018.02.12


• 흑백 스케치





• 색 계획





• 밑색 작업 및 세부 채색 (작업중)






그리는 과정을 남기고 싶어서 게시글로 킵


좋아하는 색감.. 좋아하는 채색법으로 정착해가니

작업이 너무 즐겁다.. :)




'ILLUST' 카테고리의 다른 글

LUSTROUS  (0) 2018.06.22
낙원도착(倒錯)  (0) 2018.05.12
수채화풍 일러스트 작업 과정  (0) 2018.04.26
장르소설 표지 작업  (0) 2018.04.24
라파엘  (0) 2018.02.12
보석의 나라(宝石の国) 파파라치아(Padparadscha)  (0) 2018.01.31




publisher _ 블루핑 (blueping)

소설 제목 _ 보석전쟁

BL장르 전자책 표지를 작업했습니다 :) 그리는 내내 즐거웠어요..!



'ILLUST'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낙원도착(倒錯)  (0) 2018.05.12
수채화풍 일러스트 작업 과정  (0) 2018.04.26
장르소설 표지 작업  (0) 2018.04.24
라파엘  (0) 2018.02.12
보석의 나라(宝石の国) 파파라치아(Padparadscha)  (0) 2018.01.31
네온블루 슈퍼화이트 구피  (0) 2017.10.05


미인이라고 설정 붙은 캐릭터를 그린다는건 즐거우면서도 어려운 일 ㅜ


바다랑 인연이 많은 애라서 유독 자주 그리게 되는 것 같다.

물.. 파랑.. 너무 좋아.





'ILLUST' 카테고리의 다른 글

수채화풍 일러스트 작업 과정  (0) 2018.04.26
장르소설 표지 작업  (0) 2018.04.24
라파엘  (0) 2018.02.12
보석의 나라(宝石の国) 파파라치아(Padparadscha)  (0) 2018.01.31
네온블루 슈퍼화이트 구피  (0) 2017.10.05
The death of flowers  (0) 2017.10.03



분위기하며, 설정하며.. 간만에 찾아낸 좋은 애니메이션이었다 :>


파파라치아 너무 멋져서 나오자마자 마음을 홀라당 뺐겼는데 등장시간이 3분ㅜ

그래픽 수채화 연습할 겸 그리기 시작했는데

간만의 채색전신 일러라서인지 기합이 꽤 많이 들어가버렸다 ;)




'ILLUST'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장르소설 표지 작업  (0) 2018.04.24
라파엘  (0) 2018.02.12
보석의 나라(宝石の国) 파파라치아(Padparadscha)  (0) 2018.01.31
네온블루 슈퍼화이트 구피  (0) 2017.10.05
The death of flowers  (0) 2017.10.03
창작시를 위한 시화 :>  (0) 2017.08.22












  잔잔한 바다였다. 요 며칠 비를 뿌려대던 하늘도 비로소 잠잠해졌고 바람도 부드러웠다. 고기잡이배가 나가기에 좋은 날이었다. 이런 날엔 불안한 생각에 잠길 사람도 없을 것이다. 바닷가 동네는 이런 점에서 단순했다. 파도가 잘 때면 모든 걱정이 덜했다. 친구는 미뤄둔 졸음이 몰아닥치는지 자꾸 눈꺼풀을 내려 깜작거렸다. 아이가 해안선을 따라 걸으며 나뭇가지로 모래사장 위에 긴 선을 그리고 있었다. 그 뒤로 그 애가 입은 하얀 치맛자락이 꿈속에서처럼 잔상을 늘어뜨렸다.
  여기선 우러러볼 것도 없고, 내려다볼 것도 없었다. 그저 한없이 아득하기만 했다. 그런 단순함이 위로가 되었다. 활짝 트인 저 바다 어디로나 날아가 닿을 것 같은 기분이 드는 것이다. 왜 하고많은 사람들이 땅의 끄트머리로 찾아와 마음을 달래고 돌아가는지를 알 것 같았다.


시간성의 뱀 

「꽃의 초상」 중에서










물을 찾는 사람들





오랜 갈증을 앓은 사람들의 눈을 보면

어쩐지 모두 크고,

축축했고,

아주 짠 냄새를 풍겼다

물고기들이 그렇듯이



그들은 물을 찾아 긴 행렬을 이루다

바닷가 즈음에서

사라졌다



다 어디로 갔을까, 그들은

어디로 가서 연이어 익사했을까

뭍에선 도무지 알 길이 없다



나는 파도가 삼킨 갈증에 대해 생각하다

유해들 사이를 헤엄치는 물고기를 생각했다

아니,

물고기가 된 사람들을 생각했다



그들은 허파를 버리고

슬프게 벌어지는 아가미를 얻었다



바다는 가장 낮은 지대의 역사를 기록하므로

나는 바다가 눈물로 되어있다는 이야기를 믿는다

눈물은 한 번도 슬픔을 배신한 적이 없다



바닷물에 발을 담그고 눈을 감았다

주저앉으면,

녹아내릴 것만 같다








식충식물을 모티브로 만든 반인반수 크리쳐.

이름은 포르기네이.

남동생이 자캐 디자인을 부탁해서 생일 선물로 그려주었던 그림이다 :>

크리쳐이므로 다소 혐 주의





오너는 남동생.

예명은 하늘고래 (Cielo Ballena)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