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death of flowers

from ILLUST 2017.10.03 10:44











  잔잔한 바다였다. 요 며칠 비를 뿌려대던 하늘도 비로소 잠잠해졌고 바람도 부드러웠다. 고기잡이배가 나가기에 좋은 날이었다. 이런 날엔 불안한 생각에 잠길 사람도 없을 것이다. 바닷가 동네는 이런 점에서 단순했다. 파도가 잘 때면 모든 걱정이 덜했다. 친구는 미뤄둔 졸음이 몰아닥치는지 자꾸 눈꺼풀을 내려 깜작거렸다. 아이가 해안선을 따라 걸으며 나뭇가지로 모래사장 위에 긴 선을 그리고 있었다. 그 뒤로 그 애가 입은 하얀 치맛자락이 꿈속에서처럼 잔상을 늘어뜨렸다.
  여기선 우러러볼 것도 없고, 내려다볼 것도 없었다. 그저 한없이 아득하기만 했다. 그런 단순함이 위로가 되었다. 활짝 트인 저 바다 어디로나 날아가 닿을 것 같은 기분이 드는 것이다. 왜 하고많은 사람들이 땅의 끄트머리로 찾아와 마음을 달래고 돌아가는지를 알 것 같았다.


시간성의 뱀 

「꽃의 초상」 중에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창작시를 위한 시화 :>

from ILLUST 2017.08.22 02:28



물을 찾는 사람들





오랜 갈증을 앓은 사람들의 눈을 보면

어쩐지 모두 크고,

축축했고,

아주 짠 냄새를 풍겼다

물고기들이 그렇듯이



그들은 물을 찾아 긴 행렬을 이루다

바닷가 즈음에서

사라졌다



다 어디로 갔을까, 그들은

어디로 가서 연이어 익사했을까

뭍에선 도무지 알 길이 없다



나는 파도가 삼킨 갈증에 대해 생각하다

유해들 사이를 헤엄치는 물고기를 생각했다

아니,

물고기가 된 사람들을 생각했다



그들은 허파를 버리고

슬프게 벌어지는 아가미를 얻었다



바다는 가장 낮은 지대의 역사를 기록하므로

나는 바다가 눈물로 되어있다는 이야기를 믿는다

눈물은 한 번도 슬픔을 배신한 적이 없다



바닷물에 발을 담그고 눈을 감았다

주저앉으면,

녹아내릴 것만 같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포르기네이 (Poreuginei)

from ILLUST 2017.07.30 16:05



식충식물을 모티브로 만든 반인반수 크리쳐.

이름은 포르기네이.

남동생이 자캐 디자인을 부탁해서 생일 선물로 그려주었던 그림이다 :>

크리쳐이므로 다소 혐 주의





오너는 남동생.

예명은 하늘고래 (Cielo Ballena)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시간관계상 자유 연재 방식으로 전환했습니다! 

시간에 쫓기는 느낌이 조금 덜하니 앞으로의 이야기는 보다 퀄리티 있게 뽑을 수 있을 것 같네요.


간만에 웜톤이 주가 되는 그림입니다.

예전보다 칼라 운용 면에서 많이 나아진 것 같아 뿌듯~




▰그라폴리오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제 더 높은 곳으로 날아 올라가자!

이걸 먹으면 기운이 날 거야.







풍선이 점점 커지고 있어!








네이버 그라폴리오 페이지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자, 이제 우리는 이 산호를 딛고 밖으로 나갈 거야."


하지만 산호는 이 자리에서 꼼짝도 하지 않는걸...







움직일 순 없지만,

이들은 아주아주 높이 자라지!







네이버 그라폴리오 페이지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내려가도 괜찮을까?


온통 캄캄하고, 무서운 물고기들이 많이 있어







"무서워할 필요 없어. 이 물고기들은 이곳의 길잡이란다."


이들은 환하고 따뜻한 빛을 가졌구나. 






네이버 그라폴리오 페이지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쪽 길로는 갈 수 없겠는걸.


온통 뾰족한 바위들 뿐이야.







"걱정 마. 이 친구들이 널 도와줄 거야."


하지만 이 해파리들은 힘이 없어 보이는걸. 바위들을 치워내지 못할 거야.







"강하고 단단하지 않더라도 길을 만들 수 있어.


세상은 슬픔이 있다면 반드시 그 곁에 희망을 자라나게 한단다."






네이버 그라폴리오 페이지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내가 사는 곳엔

마음이 아파 우는 사람들이 많았거든.






눈물이 가득 차오르더니,






갑자기 전부 바다가 되어버렸어.

그래서 길을 잃고 말았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