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소설 「시간성의 뱀」

낙원도착 편을 떠올리면서 그린 그림.


포스타입에 조금씩 조각글을 올리고 있다 :)

https://saltwatertree.postype.com/post/1888364

'ILLUST'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만개하는 불꽃  (0) 2018.09.07
LUSTROUS  (0) 2018.06.22
낙원도착(倒錯)  (0) 2018.05.12
수채화풍 일러스트 작업 과정  (0) 2018.04.26
장르소설 표지 작업  (0) 2018.04.24
라파엘  (0) 2018.02.12












  잔잔한 바다였다. 요 며칠 비를 뿌려대던 하늘도 비로소 잠잠해졌고 바람도 부드러웠다. 고기잡이배가 나가기에 좋은 날이었다. 이런 날엔 불안한 생각에 잠길 사람도 없을 것이다. 바닷가 동네는 이런 점에서 단순했다. 파도가 잘 때면 모든 걱정이 덜했다. 친구는 미뤄둔 졸음이 몰아닥치는지 자꾸 눈꺼풀을 내려 깜작거렸다. 아이가 해안선을 따라 걸으며 나뭇가지로 모래사장 위에 긴 선을 그리고 있었다. 그 뒤로 그 애가 입은 하얀 치맛자락이 꿈속에서처럼 잔상을 늘어뜨렸다.
  여기선 우러러볼 것도 없고, 내려다볼 것도 없었다. 그저 한없이 아득하기만 했다. 그런 단순함이 위로가 되었다. 활짝 트인 저 바다 어디로나 날아가 닿을 것 같은 기분이 드는 것이다. 왜 하고많은 사람들이 땅의 끄트머리로 찾아와 마음을 달래고 돌아가는지를 알 것 같았다.


시간성의 뱀 

「꽃의 초상」 중에서










물을 찾는 사람들





오랜 갈증을 앓은 사람들의 눈을 보면

어쩐지 모두 크고,

축축했고,

아주 짠 냄새를 풍겼다

물고기들이 그렇듯이



그들은 물을 찾아 긴 행렬을 이루다

바닷가 즈음에서

사라졌다



다 어디로 갔을까, 그들은

어디로 가서 연이어 익사했을까

뭍에선 도무지 알 길이 없다



나는 파도가 삼킨 갈증에 대해 생각하다

유해들 사이를 헤엄치는 물고기를 생각했다

아니,

물고기가 된 사람들을 생각했다



그들은 허파를 버리고

슬프게 벌어지는 아가미를 얻었다



바다는 가장 낮은 지대의 역사를 기록하므로

나는 바다가 눈물로 되어있다는 이야기를 믿는다

눈물은 한 번도 슬픔을 배신한 적이 없다



바닷물에 발을 담그고 눈을 감았다

주저앉으면,

녹아내릴 것만 같다








시간관계상 자유 연재 방식으로 전환했습니다! 

시간에 쫓기는 느낌이 조금 덜하니 앞으로의 이야기는 보다 퀄리티 있게 뽑을 수 있을 것 같네요.


간만에 웜톤이 주가 되는 그림입니다.

예전보다 칼라 운용 면에서 많이 나아진 것 같아 뿌듯~




▰그라폴리오 바로가기








이제 더 높은 곳으로 날아 올라가자!

이걸 먹으면 기운이 날 거야.







풍선이 점점 커지고 있어!








네이버 그라폴리오 페이지 바로가기







  1. 에르소 2017.07.22 18:46 신고

    따뜻해지는것 같은 그림이네요.
    너무 잘보고 갑니다 :)



"자, 이제 우리는 이 산호를 딛고 밖으로 나갈 거야."


하지만 산호는 이 자리에서 꼼짝도 하지 않는걸...







움직일 순 없지만,

이들은 아주아주 높이 자라지!







네이버 그라폴리오 페이지 바로가기





  1. 프레이_제이 2017.07.14 11:06 신고

    그림이 갈수록 좋은 것 같아요!!
    그리고 아쉽게 이벤트도 놓치셔서ㅠㅠ

    • ㅜㅜ아무 생각없이 누워버린 제가 잘못했지요 ㅜㅜㅜ 이번에도 감사합니다!! 엄청 공들였어요.. 앞으로 시간이 무조건적으로 주어진다는 보장이 없으니, 그림 하나당 몇가지씩 모험을 하고 실험도 해보면서 실력이 늘기를 기대하고있어요!

  2. 달달 2017.07.21 01:39 신고

    아..행복해요..이런 이쁜 그림을 볼 수 있다니..!!



내려가도 괜찮을까?


온통 캄캄하고, 무서운 물고기들이 많이 있어







"무서워할 필요 없어. 이 물고기들은 이곳의 길잡이란다."


이들은 환하고 따뜻한 빛을 가졌구나. 






네이버 그라폴리오 페이지 바로가기







  1. 프레이_제이 2017.07.06 22:41 신고

    갈수록 이리 내용이 아름다워지니ㅠㅠ 정말 좋습니다!
    내용뿐만 아니라.. 제 취향인지, 이렇게 블루계열과 레드계열톤이 함께 만나는 색감이 굉장히 멋지더라고요!
    그리고 갈수록 바빠지시는 것 같습니다ㅠㅠ 힘내세요!

    • 보면서 각기 자신만의 경험을 떠올리고, 힘을 얻을 수 있는 그림을 그리고 싶었어요. 저도 블루와 레드의 조화 굉장히 좋아해요..! 마음에 드셨다니 기쁜걸요ㅜ
      아무쪼록 걱정도 해주시고.. 정말 감사합니다. 아무래도 체력의 한계가... 슬금슬금 가까워오는 것 같아서 요새는 운동을 매일 챙겨 하고있어요 ㅜvㅜ



이쪽 길로는 갈 수 없겠는걸.


온통 뾰족한 바위들 뿐이야.







"걱정 마. 이 친구들이 널 도와줄 거야."


하지만 이 해파리들은 힘이 없어 보이는걸. 바위들을 치워내지 못할 거야.







"강하고 단단하지 않더라도 길을 만들 수 있어.


세상은 슬픔이 있다면 반드시 그 곁에 희망을 자라나게 한단다."






네이버 그라폴리오 페이지 바로가기




  1. 프레이_제이 2017.07.03 15:00 신고

    너무 멋집니다ㅠㅠ 어서 20개의 그림이 나와야 될텐데요..
    역시 그림은 잘 그리는 것도 중요한데, 스토리가 들어있는 그림일수록..
    더욱 많은 사람들에게 영향을 줄수 있는것 같아요!

    • 저도 단순히 예쁜 일러스트보다 의미 있는 그림을 더 좋아해서 그런 방향으로 머리를 많이 굴리고 있습니다만, 미숙하네요TvT 항상 감사드립니다..! ㅜㅜ 그림 개수는 열심히 하다보면 어느샌가 늘어있지 않을까요..! 후후후


내가 사는 곳엔

마음이 아파 우는 사람들이 많았거든.






눈물이 가득 차오르더니,






갑자기 전부 바다가 되어버렸어.

그래서 길을 잃고 말았지.










  1. 프레이_제이 2017.06.14 10:50 신고

    이건 가면 갈수록 하이라이트네요!!!!
    모든게 완벽합니다ㅠㅠ
    이건 어서 책으로 나와야합니다!!ㅋㅋ

    ...저 수채화연습은 하나도 안하는데 아띠스띠코를 질러버렸어요. saltwater 님 10분의 1따라 가려면 어케 연습을 해야할까요ㅋㅋ

    • 발단-전개-위기-절정-결말 순이라면 지금은 전개로 가는 문턱 정도일 것 같아요..! 후후
      저도 스토리가 있는 그림이니만큼 하나로 엮고 싶은 마음이 굴뚝같네요 ㅜㅜ 항상 응원 감사합니다.
      아띠스띠코..! 좋은 결정이에요! 다른 수입지에 비해 저렴하다지만 그래도 연습용으로 쓰기엔 부담스러우니 당분간은 그냥 두시고 ㅜㅜ 켄트지에 기본적인 터치, 물칠, 그러데이션, 간단한 소재 등등 연습하면서 우선 수채물감과 붓이라는 도구 자체에 친근해지는게 중요할 것 같아요. 너무 복잡하게 생각하지 마세요..! 충분히 잘 하실 거예요!

+ Recent posts